보고 싶단는 말은
본문 바로가기
반응형

[보고 싶다는 말은]

생전 처음 듣는 말처럼
오늘은 이 말이 새롭다

보고 싶은데......

비 오는 날의 첼로 소리 같기도 하고
맑은 날의 피아노 소리 같기도 한
너의 목소리

들을 때마다
노래가 되는 말
평생을 들어도
가슴이 뛰는 말

사랑한다는 말보다
더 감칠맛 나는
네 말 속에 들어 있는
평범하지만 깊디깊은
그리움의 바다

보고 싶은데.......

나에게도
푸른 파도 밀려오고
내 마음에도 다시
새가 날고.......

-이해인 '작은 위로' 중-

>출처  -< 좋은  글>- 중에서-
>이미지 출처  -무료및 픽사베이-

반응형

'♥ 전하고 싶은 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랑이 내 마음을 향해 손짓할 때  (1) 2022.10.31
곤고한 날에 생각하라  (0) 2022.10.29
사랑이 있는 풍경  (2) 2022.10.28
내가 그린 인생그림  (2) 2022.10.27
이 가을 사랑해서 좋은 사람  (2) 2022.10.26

밝은 워터수